미즈내일

뒤로

고등

853호

수시합격생 릴레이 인터뷰 ⑤_박규현 서울교대 교직 인성 우수자 전형 합격 (서울 덕원여고 졸업)

주변에서 말린 교대 지원 올인 결과는 성적과 비례하지 않았어요



3학년 1학기까지 내신 평균은 1.67등급. 학년이 오를수록 주요 과목을 중심으로 성적이 하락했다. 교대 지원자들의 내신 평균이 1등급 초반인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썩 경쟁력 있는 성적은 아니었다. 수시 지원을 결정해야 하는 시점에 초등 교사 임용 축소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면서 주변에서 교대 지원을 말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초등 교사라는 꿈을 포기할 수 없었다.
고교 3년의 시간이 오롯이 교사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이며, 어떤 자질이 필요한지 성찰하는 과정이었던 박규현씨는 수시에서 교대 지원에 올인했다. 서류 전형으로 진행된 1단계는 모두 합격, 면접 일정이 겹친 두 곳을 제외하면 교대 네 곳에서 모두 합격하는 기쁨을 누렸다. 학생부 종합 전형에서 교과 성적보다 중요한 것은 진정성과 열정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규현씨는 정말 자신이 원한다면 성적이 떨어졌다는 이유로 쉽게 포기하지 말라는 얘기를 꼭 전하고 싶다고 했다.
취재 정애선 기자 asjung@naeil.com 사진 전호성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올림피아드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