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고등

866호

교육과정과 수능 엇박자 속

선택 과목 결정 앞둔 고1을 위한 조언!

고1이 치르는 2021학년 수능은 영역별 출제 범위에 변화가 있을 뿐 체제는 지금과 같다.
정시뿐 아니라 수시 학생부 전형과 논술 전형 등 전형에 따라서는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관건인 만큼 수능 경쟁력을 확보해야 유리하다. 고1은 바뀐 교육과정에 따라 2학년 때 배울 일반선택 과목까지 결정해야 하는 상황. 내신을 고려하되 수능과의 연계성까지 염두에 두고 과목을 선택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고1의 수능 영향력과 선택 과목에 따른 변수 등을 짚어본다.
취재 홍정아 리포터 jahong@naeil.com 도움말 강인환 교감(서울 배명고등학교)·김병진 소장(이투스 입시평가연구소)·김상래 교사(서울 한서고등학교 교무부장)·김용진 교사(서울 동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여자고등학교)·김진훈 교사(서울 숭의여자고등학교)·주석훈 교장(서울 미림여자고등학교)·임병욱 교장(서울 인창고등학교)


수능 vs 선택 과목 그것이 문제로다
“엄마, <경제> 수업 꼭 듣고 싶었는데 어려울 것 같아요. 3학년 땐 수능 사탐 문제 풀어야 하잖아요?” 얼마 전 고1 아이가 학교에서 2학년 때 배울 사회탐구 선택 과목 4개 중 3개를 고르는데 선택지에 <경제>가 없어 속상해했던 일이 있습니다. 수능에서는 선택하지 않을 <경제> 수업을 굳이 3학년 때 들어야 할 지 고민스럽다는 거죠. 수능과 선택 과목의 안배, 어떻게 해야 정답일까요? 공감하는 학부모님이라면 이번 기사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홍정아 리포터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기사뷰중간배너_올림피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