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중등

866호

시간표, 이제는 내가 짠다?!

중3이 알아야 할 고교 선택 과목

올해 고1부터는 2·3학년 때 자신이 배울 과목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제한된 선택만 가능했던 종전과 달리 학생 스스로 자신에게 필요한 과목을 골라서 수업을 듣는다. 진로 맞춤형 교육이 가능해진 셈.
하지만 학교에서 짜준 시간표대로 배우는 데 익숙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막상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막막하다는 반응이다. 무엇보다 선택 과목은 어떻게 구성되는지, 각 과목에서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배우는지, 과목 선택 절차는 어떻게 되는지 등이 궁금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고교 진학을 앞둔 중3 학부모들을 위해 관련 정보들을 살펴봤다.
취재 백정은 리포터 bibibibi22@naeil.com 도움말 엄익주 장학사(서울시교육청 중등교육과)·오지현 교사(서울 광영고등학교) 참고 교육부(www.neti.go.kr)·서울시교육청(sen.go.kr)


진로 밝힐 시간표 찾았으면
고교 선택 과목 기사를 쓰다가 문득 까마득한 대학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전공이 맞지 않아 방황하던 그때, 통학의 효율성을 극대화한 시간표 짜기에 열을 올린 기억이 납니다. 몇몇 필수 과목을 제외하고는 빈 공간에 들어맞는 강의로 시간표를 채우곤 했죠. 그렇게 아주 우연히, 전공과는 무관하지만 제 진로를 밝혀준 몇몇 강의들을 만났답니다.
올해부터는 고등학생들도 자신이 들을 수업 시간표를 직접 짠다고 하네요. 학생들은 부디 배우고 싶은 걸 배우고, 진로를 찾을 수 있는 멋진 시간표를 만들어보길 바랍니다.
백정은 리포터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기사뷰중간배너_올림피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