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피플&칼럼

867호

GLOBAL EDU 유학생 해외통신원

같은 듯 다른 미국 사회의 대학 졸업장과 취업



어려운 사회 상황으로 인해 취업이나 결혼 등 여러 가지를 포기해야 하는 ‘N포 세대’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한국에서의 취직은 날이 갈수록 힘들다. 미국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우리나라와는 사회 구조와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


대학 진학률 높아진 미국, 혁신가들 중 고졸 학력 많아
최근 <뉴욕 타임즈>는 2017년 고교 졸업자의 대학 진학률이 66%라고 발표했다. 이 수치는 68%인 한국과 비슷하다. 미국 고교생이 생각하는 대학의 의미도 한국 학생과 별반 다르지 않다. 그들 역시 취업과 스펙을 위해 대학에 진학하고, 취업에 더 유리한 컴퓨터, 바이오 관련 전공을 선호한다. 차이가 있다면 우리는 대기업을 선호하고, 3D 업종이나 힘든 일은 기피하지만 미국은 3D 업종이라도 수입이 적지 않고 천대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중상층 상당수가 용접, 배수관, 목수 등의 직업을 가진 이들이며, 이들의 직업에 대한 만족도와 자부심이 큰 편이다.
미국인들에게 대학은 어떤 의미일까? 미국의 유명 쇼 호스트인 코난 오브라이언의 2011년 다트머스대 졸업 축사를 통해 짐작할 수 있다.
“여러분은 오늘 특별한 것을 이루어냈습니다. 그 나이 또래 미국인의 92%만이 얻을 수 있는 것을요. 대학 졸업장이죠. 나머지 8%에 비하면 여러분은 엄청난 우위에 서 있는 것입니다. 이 8%의 사람들 속에는 빌 게이츠, 스티브 잡스, 그리고 마크 주커버그 같은, 대학에서 자퇴한 이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그의 농담에서 알 수 있듯 미국의 대학 진학률은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위대한 혁신을 이룬 엘리트 중에는 대학을 나오지 않은 이들이 상당하다. 대다수 고교생들이 대학을 가야 더 좋은 기회가 찾아온다고 믿지만, 졸업 후 자신의 전공과 관련 있는 직업을 갖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미국에서 고졸 사업가들이 성공할 수 있는 것은 차별이 적은 사회적 분위기 덕분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진출을 견제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분위기 역시 고졸 사업가의 성공을 견인한다.


간판보다는 능력, 사회적 경험 중시해
우리나라에서 좋은 대학, 인기 학과를 졸업하면 비교적 취업이 잘되는 것처럼, 미국도 어느 정도는 그러하다. 공대 의대 간호 회계 비즈니스 등은 취업이 잘되는 학과며, 수학 물리학 화학 심리학도 그런 편이다. 최근에는 컴퓨터 관련 학과들의 선호도가 굉장히 높아졌다.
하지만 미국은 학벌보다 능력을 중시하는 사회다. 그래서 대학생들은 방학 때마다 인턴이나 파트타임으로 실무 경험을 쌓는다.미국은 이직에 대해 좋지 않은 선입견이 없다. 한 회사에서 충분히 경험을 쌓은 뒤 더 좋은 조건으로 이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경험을 위해서는 기회를 잡아야 한다.
고졸 학력자는 어떻게 첫 직장을 가질지 의문이 들 수 있다. 하지만 미국은 직업의 세분화가 굉장히 잘되어 있는 나라다. 고도의 기술과 지식을 요구하지 않는 일반 사무직이나 영업직을 비롯해 육·해·공군, 경찰 혹은 공무원 등은 대학 졸업자만을 선호하지 않는다. 애플, IBM, 구글, 은행 등도 앞장서 고졸 학력자를 채용한다. 어떤 직무를 수행하고 싶은지에 따라 그들에게 대학 졸업장이 필수일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 것이다.
미국 학생 중에는 고등학교 졸업 후 군 입대를 선호하는 경우도 있다. 제대 후 취업 시장에서 국가에 대한 충성심과 조직력을 높이 평가받을 수 있어서다. 즉, 미국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취업에 대한 수단으로 대학이나 사회 경험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제2의 스티브 잡스, 빌 게이츠 배출 위한 투자 활발
한국에서는 근무 환경과 안정성을 갖춘 공무원과 함께 ‘사’ 자가 들어가는 직업을 선호한다. 그러나 미국은 선호 직업에서 차이가 있다. ‘기회의 땅’ 답게 미국에서는 모험적이고 창의력을 요구하는 직업이나 회사를 추구한다.
따라서 제2의 스티브 잡스나 빌 게이츠를 배출하기 위해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투자와 국가적 지원이 굉장히 활발하다.
실제로 캘리포니아의 실리콘밸리에서는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큰 성공을 거뒀는데, Uber(택시), Bird(전동킥보드), AirBnb(여행 숙소) 등이 대표적인 기업이다. 이들의 공통적인 사업 아이디어는 공유(Sharing)로, 수입이 없거나 적은 학생을 타깃으로 서비스나 재화를 함께 이용하는 전략이다. 이 스타트업의 공통점은 시대의 변화에 맞춰 스마트폰 어플을 만들어 유저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등 사업 아이디어가 뛰어났다는 점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비즈니스 전략과 컴퓨터 프로그래밍은 이들의 성공을 이끈 1등 공신이다. 따라서 취업률이 높고 스타트업을 시작하기 유리한 비즈니스, 회계 그리고 컴퓨터 관련 학과를 선호하는 분위기다.





1. Bird라는 스타트업 회사의 전동 킥보드이다. 많은 유저들이 공유하면서 시민들의 편리한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2. 하버드대의 모습. 누구나 여유로운 대학 생활을 꿈꾸지만, 실제 미국 대학 생활은 그렇지 못하다.
3. Uber는 한국의 카카오 택시와 비슷하지만, 운전자는 택시기사가 아닌 일반인이며 가끔 투잡을 뛰는 사람들도 있다.
4. 고교 시절 친구는 지금은 대학에 입학했지만, 고교 졸업 후 아르바이트로 경력을 쌓았다. 실제 미국에는 이런 학생들이 꽤 많다.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즈내일
  • 박승제(토목공학) spark670@gatech.edu
  • GLOBAL EDU 유학생 해외통신원 (2018년 07월 867호)

댓글 0

댓글쓰기
기사뷰중간배너_올림피아드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