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위클리 뉴스

869호

부모의‘ 상식’ 내려놓고 경청하라!

학교를 떠나려는 아이들

해마다 2만 명 이상의 고등학생들이 스스로 학교를 떠납니다. 죽어도 학교는 가야 하는 곳이고, 자퇴생이라고 하면 ‘문제아’를 떠올리는 부모 세대로서는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일이죠. 내 자녀가 학교를 떠나고 싶다는 얘길 처음 꺼낼 때 당황하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아주 평범한 아이들도 자퇴를 결심하거나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입시 위주의 평가 시스템이 우선인 교육 환경에서 어느 누구도 자유롭지 못하다 보니 사소한 일이나 갈등이 자퇴에까지 이르게 한다는 얘기죠.
치기 어린 사춘기로만 여기던 부모들도 자녀가 완강하게 나오면 그때서야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하지만 어디서부터 엉킨 실타래를 풀어가야 할지 막막하지요.
학업과 관련해 학교를 떠나려는 아이들의 닫힌 마음을 열 수 있는 해법을 담아봤습니다.
취재 홍혜경 리포터 hkhong@naeil.com 사진 전호성 도움말 권영민 소장(서울 발달·심리상담 센터)·김종우 교사(서울 양재고등학교)·신규진 교사(서울 경성고등학교)·안광복 교사(서울 중동고등학교)·이민선 전문상담교사(서울 경성고등학교 위클래스) 참고 <자퇴 상담 학교를 떠나는 아이들> 자료 한국교육개발원


편집부가 독자에게..
“학교가 좋아서 집에 가기 싫대요”
취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서울 경동고 신규진 선생님의 메세지를 받았습니다. “아이들이 가고 싶은 학교를 만드는 것이 학교교육 종사자들의 의무가 아닐까 싶습니다. 벗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배움터, 중등학교도 대학처럼 좋은 시설과 환경을 갖추어 놀아도 학교에서 놀고 싶게 만들면 자퇴라는 이슈는 수그러들겠지요.” 다음날 배재고 이정형 선생님을 만났습니다. “선생님 학교에는 자퇴생이 얼마나 되나요?” “한 명도 없어요. 운동장에 인조잔디를 새로 깔았더니 아이들이 학교가 좋아서 집에 가기 싫대요. 하하” 우연의 일치일까요?
홍혜경 리포터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기사뷰중간배너_올림피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