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중등

869호

입시부터 학교생활까지

재학생이 말하는 전국 단위 자사고

고교 선택 1순위는 일반고라지만, 전국 단위 자사고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특히 교과 성적이 전교권인 중학생과 그 학부모들에게 전국 단위 자사고는 ‘믿고 보내는 학교’로 통한다. 비슷한 성적대의 학생들이 많아 학업 분위기가 좋다는 믿음이 있고, 대입 실적도 두드러지기 때문. 전국 단위 자사고 진학을 목표로 하는 중학생들이 하나고와 상산고 재학생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했다. 입시 준비부터 학교생활까지, 두 재학생의 생생한 경험담을 전한다.
취재 정남순 리포터 emjns@naeil.com


자사고 학생이 말하는 자사고
고교 선택을 고민하는 중학생들의 질문에 전국 단위 자사고 1학년 학생들이 답했습니다. 다음 학기 준비에 고민이 많지만, 지난해 이맘 때 자신의 모습이 떠올라 더 알려주고 싶었대요. 경제와 심리에 대한 관심사를 고교에서 풀어보겠노라고 자기소개서에 이야기하듯 썼다는 소연 학생과 하루 동안 공부와 활동, 놀이로 쓸 시간까지 세세히 나누고 실행하는 습관이 기숙생활을 허투루 보내지 않는 비결이라는 재은 학생이 답변의 주인공들이었죠. 자사고 선배들의 솔직한 학교 이야기, 기사에서 확인하세요.
정남순 리포터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기사뷰중간배너_올림피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