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고등

870호

2018 수시 합격생 릴레이 인터뷰 16 이화여대 휴먼기계바이오공학부 김수연

"세상의 많은 것을 설명해주는 물리, 나의 최애 과목"

중학생 때부터 수학, 과학을 좋아하긴 했지만 성적이 상위권은 아니었기에 고입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청소년용 과학 잡지에서 ‘U-learning 설계자’라는 직업을 접하고 호기심이 일었다. 학생과 교사들을 위한 미래 학교를 설계한다니, 평소 공학과 교육 모두에 관심 있는 자신과 잘 맞는 직업일 것 같았다. 고등학교에 입학한 후 1학년까지 성적도 아주 우수하진 않았다. 한데 자연 과정을 택하고 배운 <물리 Ⅰ> 수업이 무척이나 재미있었다. 배우면 배울수록 세상의 많은 것들을 물리로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고, 수학과 물리의 연관성을 깨치면서 수학 과목에도 자신감이 붙었다. 3학년 때 배운 <물리Ⅱ>는 전체 이수자 54명 중 여학생은 자신을 포함해 12명뿐이었지만, 1·2학기 모두 1등급을 받을 만큼 물리의 세계에 푹 빠져들었다. 인터뷰 내내 물리 얘기를 할 때면 눈빛이 빛나던 이화여대 휴먼기계바이오공학부 김수연씨는 고교 때 깊이 공부한 경험이 대학에서도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취재 정애선 기자 asjung@naeil.com 사진 전호성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올림피아드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