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내일

뒤로

위클리 뉴스

885호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 인재 경쟁력 평가 결과

한국 인재 경쟁력, 세계 33위 그쳐



우리나라의 인재 경쟁력이 세계 33위에 그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말레이시아 대만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보다 낮은 수준이다.
특히 초·중·고교 교육이 세계 최상위권을 기록한 데 반해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하는 고등 교육 경쟁력이 이번에도 낮은 경쟁력의 요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 인재 경쟁력 지수는 30개 항목을 평가해 작성하는 것으로 준비성(12개), 투자·개발(8개), 매력도(10개) 등 3대 부문별로도 순위를 매긴다.


대학 교육 경쟁력 특히 낮아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이하 IMD) 국제경쟁력센터가 21일 발표한 ‘2018 세계 인재보고서(IMD World Talent Report 2018)’에 따르면 한국의 인재 경쟁력 지수는 62.32점이다. 조사 대상 63개국 중 33위 수준이다.
전년보다 6계단 뛰어오르면서 3년 만에 하락세에서 벗어났지만 2015년(32위)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한국이 하락세에서 벗어난 것은 인재 개발 및 투자 부문이 전년보다 18계단 상승해 20위를 기록한 것이 주요 요인이었다. 국내총 생산(GDP) 대비 교육 분야 재정 지출 항목이 세계 4위를 기록해 이 부문의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인재를 유지하거나 유치할 수 있는 매력도 부문은 41위에 그쳤다. 지난해보다는 1단계 올랐지만 2015년의 28위보다 13단계 낮은 수준이다.
먼저 준비성 부문 평가 결과를 보면 지난해 42 위에서 올해 34 위로 9 단계 올랐다.
준비성 부문의 세부 항목 가운데 ‘교육평가-PISA(15세 국제 학업 성취도 평가)’가 9위로 평가된 데 반해 경쟁력 있는 경제에 필요한 대학 교육 항목은 49위를 기록했다.
매력도 부문의 항목별 평가를 보면 ‘노동자 동기부여(Worker Motivation)’는 61위로 지난해 59위에서 2단계 더 내려갔다. 이 항목은 10점 만점에 3.95점으로 노동 의욕이 매우 낮음을 보여줬다.
생활비 항목은 57위로, 최하위권으로 평가됐다. 미국 뉴욕의 생활비(주거비 포함)를 100으로 봤을 때 서울의 생활비는 105.20으로 뉴욕보다 생활비가 5.2% 많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삶의 질 항목은 5.2점으로 47위에 그쳤고, 숙련된 외국 인력을 유치할 수 있는 국내 기업 환경은 49위(4 .1점)로 바닥권이다. 인재 유지와 관련한 두뇌 유출 항목은 4 .0점으로 43위에 머물렀고, 개인 안전과 재산 보호 항목은 6.17점을 받아 41위로 평가됐다. 경영진 보수(13위)와 소득세 실효세율(13위) 두 항목만 10위권에 올랐다.


유럽 국가들 10위권 독차지
세계에서 인재 경쟁력 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100점 만점을 기록한 스위스였다. 스위스는 교육, 직업훈련 등에 대한 막대한 투자 등을 통해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덴마크 노르웨이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순이다. 뒤를 이어 핀란드 캐나다 스웨덴 룩셈부르크 독일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캐나다를 제외하면 유럽 국가들이 10위권을 독차지했다. 미국은 12위에 그쳤다.
아시아 국가들로만 보면 지난해 1위였던 홍콩이 싱가포르에 추월당했다. 싱가포르는 지난해와 같은 13위를 기록했다. 반면 홍콩은 12위에서 올해 6단계 하락한 18위를 기록했다. 말레이시아(22위) 대만(27위) 일본(29위)도 우리나라를 앞섰다. 중국은 39위로 지난해보다 1단계 올랐다. 투자·개발 부문은 40위로 한국보다 20단계 낮았지만 준비성 부문은 32위로 한국보다 2단계 높았다. 매력도 부문은 한국보다 10단계 낮은 51위로 평가됐으나 격차는 지난해의 12단계보다 좁혀졌다.
한편 IMD는 매년 외부 통계수치와 기업임원 6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등을 취합해 국가별로 국가 교육 시스템의 투자 및 개발, 외국인 근로자들이 느끼는 매력도,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직원 교육 능력 준비성 등을 평가하고 있다.
취재 장세풍 기자 spjang@naeil.com



내년부터 서울 고교 3학년 무상급식 실시

내년부터 서울 모든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이 실시된다. 당초 9개 자치구가 고교 3학년 무상급식을 시범 운영하다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서울의 25개 자치구 모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무상급식 대상이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교 3학년과 일부 사립초·국립초·국제중으로 대폭 확대된다.
서울시교육청(이하 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지역 고교 3학년 학생은 320개교, 8만4천700명이다. 이들에 대한 무상급식을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25개 구청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최근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을 위한 합동협약을 맺었다.
앞서 10월 말 서울시와 시교육청은 2021년까지 모든 초·중·고교에서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무상급식 확대를 위한 첫 단계인 고3 무상급식 시범 사업에는 중구 성동구 동대문구 중랑구 강북구 도봉구 동작구 관악구 강동구 등 9개 자치구가 참여한다고 밝혔다. 고3 무상급식에는 자치구별로 많게는 20억 원가량의 예산이 필요해 재정 여건이 나쁜 자치구는 참여하지 못했다. 그러나 학부모들의 민원이 빗발치자 전체 자치구가 참여하기로 했다.
내년에 이어 2020년에는 고교 2학년, 2021년에는 고교 1학년으로 무상급식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2021년까지 서울 초·중·고교 전체에서 무상급식이 시행된다. 사립초에 무상급식을 지원하기로 한 자치구도 기존 11개에서 16개로 늘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국립초 1곳, 사립초 35곳, 국제중 1곳 등 총 37개 학교에서 무상급식을 시행한다. 내년에 무상급식을 시행하지 않는 국립초(1곳)·사립초(4곳)·국제중(1곳)은 총 6곳이다.
무상급식 확대에 있어 가장 큰 문제는 역시 예산. 무상급식에 투입되는 내년 예산은 총 5천682억 원이다. 지난해보다 940억 원(16.5%) 늘었다. 시교육청이 50%(2천841억 원), 서울시가 30%(1천705억 원), 자치구가 20%(1천136억 원)를 부담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초·중학교 무상급식이 전국적인 수준으로 확산돼 80%에 이르고 있다”며 “고교 무상급식도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만큼 ‘친환경 국가급식’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국가적인 친환경 무상급식법을 제정해 구청들의 예산 문제도 국가 수준에서 해결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기준 급식 단가는 공립 초등학교 3천628원, 국·사립초등학교 4천649원, 중·고등학교 5천406원이다. 고교 무상급식 관련 예산은 서울시의회의 예산안 심의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해야 편성된다.
박원순 시장은 “예산 편성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내 25개 전 자치구에서 보편적 교육복지를 위해 큰 결심으로 뜻을 모았다”며 “무상급식이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우리 아이들을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 시민으로 키우는 밑거름이 되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취재 장세풍 기자 spjang@naeil.com


전북교육청 공동 교육과정 내년부터 확대 운영
전북 지역 고교생들이 공연 실습이나 영화제작 등의 색다른 과목을 인근 학교나 온라인을 통해 수강하는 ‘공동 교육과정’이 내년부터 확대 운영된다.
전북도교육청은 내년에 ‘인근 학교 간 공동 교육과정’을 20여 개 고교로 확대하며, 이를 온라인으로도 시범 도입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도내에서 공동 교육과정은 2016년 처음 도입됐으며 올해 전주 익산 정읍 남원 장수 등 6개 지역 15개 학교에서 운영됐다.
학생들이 배우고 싶어 하지만 학생 수가 적거나 수업을 지도할 적절한 교사가 없어 개별 학교에서는 엄두를 내지 못했던 과학실험, 공연 실습, 영화제작, 체육 전공 실기 등 20여 과목이 개설됐다. 온라인을 통한 공동 교육과정은 우선 2개 거점학교를 정해 스튜디오 시설 등을 갖추고 내년 2학기부터 운영한다.


세종시 공동캠퍼스에 충남대 의학바이오융합캠퍼스 입주
세종시에 조성 중인 공동캠퍼스 부지에 충남대학교 의학바이오융합캠퍼스가 들어선다. 지난 5월 입주를 확정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융합의과학원에 이어 충남대학교 의학바이오융합캠퍼스가 두 번째로 세종시 공동캠퍼스에 입주하게 됐다.
충남대는 공동캠퍼스가 준공되는 2022년부터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입주한다는 계획이다. 1단계는 임대형 공동캠퍼스에 의예과 1~2학년과 의과학과 대학원생이 입주하고, 2~3단계에선 헬스케어융합 대학원과 미래융합 대학원 설립을 추진한다.
세종시 공동캠퍼스는 국내외 대학과 연구기관이 함께 입주해 연구실험실과 도서관 등의 시설을 공동으로 활용하면서 연구·교육 효과를 극대화하는 새로운 형태의 대학이다.


한전공대 설립추진위 12월 출범
한전공대 조기 설립을 지원할 가칭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추진위원회’가 12월 초 출범한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따르면 2022년 개교를 위해 출범하는 위원회는 관련 부처와 대학 설립 주체인 한국전력, 각 지자체가 포함될 전망이다.
정부 부처는 공대 설립에 직접 관련이 있는 교육부(대학 설립 인허가), 기획재정부(재정), 산업통상자원부(전력산업), 국토교통부(부지설립), 환경부(환경영향평가) 등이 참여한다. 여기에 한전공대의 설립 주체인 한전이 참여하고, 지자체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한전공대는 학생 1000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설립된다.

[© (주)미즈내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